레시피

상세뷰

변비에 좋은 자색고구마밥 비바리 | 2010.11.13 | 신고 추천수 10 조회수 4,752
변비에 좋은 자색고구마밥
분류
잡곡밥
시간
45분 이내
난이도
초보
식단
다이어트
재료
쌀1컵,자색고구마1개, 홉가고구마1개, 물
장보기 담기
만드는법

 

어릴때부터 고구마에 대한 기억이 상당히 많은 저로서는

고구마를 싫어라 하다가도 그 효능면에서 곧잘 구입해서 먹게 됩니다.

제주도에서는 오래전 가을에는 고구마방학이라고 있었습니다.일명 감저방학이라고도 하지요.

제주도에서는 고구마를 "감저"라고 합니다. 진짜 감자는 "지실" 혹은 "지슬" 이라고 부릅니다.

그때는 전분공장이 있어서 고구마 농사를 지어서 모두 전분공장에다 팔았지요.

허니 아주 대량생산이었습니다. 고구마밥을 지어먹고 포스팅을 하다보니..그때..

가을 시린발 굴러가며 고구마줄 끊고 고구마 캐고

고구마이삭줍기 다녔던 기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군요..

 

 

재료ㅣ 쌀 1컵, 찹살 한 줌, 호박고구마1개, 자색고구마1개, 물


 

 

 

1, 고구마는 껍질채 혹은 잘 씻어서 깍뚝썰기 합니다.
동글동글 크게 썰어도 물론 됩니다.

2, 살을 씻어서 우선 밥통에 담아 물을 붓고 물게량부터 마친다음
고구마 재료를 넣고 취사버튼 누릅니다.

3, 솥이 있으면 솥에다 해보세요..그것이 더욱 구수하고 맛있습니다.
솥이 없는분들을 위하여 일부러 전기압력솥에서 지어봤어요.
밥의 물량은 김밥하듯이 딱 맞게 넣어야 고구마도 으스러지지 않고
고슬고슬 밥맛이 좋습니다. 일반취사버튼 누르면 됩니다.



 




밥을 다 되었는지."쿠쿠: 소리가 들립니다.
상냥한 아가씨가 밥이 다 되었으니 잘 저으라고 안내를 합니다.
세상 참 좋습니다~~~

취사버튼 누르고 가만히 기다리니 정말 맛있는 고구마밥이 뚝딱 다 되었네요.
지금 밥통은 3인분용인데요..저처럼 싱글들에게 아주아주 좋습니다.


밥뿐만이 아니라 간단한 빵이나 케익..찜요리 등등 만능이에요.
그러나 저는 밥통에서는 역시 밥만 지어먹습니다.
요리는 다른 요리팬이나 찜팬에서 합니다..


 


 



고구마밥과 가장 잘 어울리는 찌개는 역시 청국장찌개입니다.
갓 캔 고구마..갓 수확한 햇콩으로 삶아서 띄운 콤콤한 그 청국장의 어우러짐.
여기에 더욱 환상의 콤비가 있다면 그것은 바로 갓물김치라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일반물김치도 좋지만 여수갓으로 담근 물김치야 말로 최상의 콤비입니다.

홍고추를 갈아 넣고 시원하게 담은 갓물김치는 감기예방에는 물론
입맛없는 환절기에 제격인 셈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고구마밥)

 

(사진//직접 띄운 청국장으로 끓인  청국장찌개)

 

옛날에는 먹을것이 없어서 고구마 쪄서 시퍼런 김치에 한끼를 때우기가
다반사였습니다. 저 역시도 그렇게 자랐구요..

제발..하얀살밥 한 번 실컷 먹어봤으면 하던 생각이 엊그제 같은데
이젠 건강식이다..몸에 좋다..하면서 일부러 찾아먹게 되더군요.




 

(사진 // 여수갓으로 만든 갓물김치)
 
고구마삶은것..고구마밥..그리고  날고구마를 썰어서 말린 "빼때기"도 넘 먹고 싶네요.
고구마밥은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가슴 저릿한 음식입니다.

이렇게 두가지 고구마를 넣고 밥을 짓고. 청국장 보글보글 끓이고.
여수갓으로 담근 갓물김치 꺼내니 천국의 밥상이 따로 없습니다.

바쁜 주말 지내고  제주행 비행기 타고 내려 가면 반가운 부모님과
 한 방에서 한이불 덮고 잘 일만 남았네요.
저요..고향가면 ..아버지 어머니 가운데 낑겨 자거든요..
이번에는18일날 수능치는 녀석들 도시락 배달해주고..
 감귤만 따다가 와야될듯 하네요.. 드디어 집에 귤따기가 시작되었나 봅니다.

***

비바리의 친환경 생활요리 오픈 캐스트
구독하기: http://opencast.naver.com/VI952

** 제주말 공부시간**

새경 배리지 말앙 댕깁서..푸더집니께
"맨도롱 홀  때 혼저 드십써양"

(옆눈질 하지 말고 곧장 다니세요.넘어집니다.)
(따뜻할 때 어서 드십시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