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

상세뷰

<새우강정>아이들에게는 밥반찬, 아빠에겐 술안주 정소암 | 2014.12.10 | 신고 추천수 44 조회수 41,712
<새우강정>아이들에게는 밥반찬, 아빠에겐 술안주
분류
강정
시간
45분 이내
난이도
보통
재료
마른새우,볶은 콩,녹차소스,고추장,물엿,후추,통깨,참기름,마늘
장보기 담기
만드는법

화개에 눈이 왔어요.

작년엔 눈이 너무 안와서 살짝 아쉬웠는데 며칠 전 새벽 두 시간 정도 쏟아진 눈입니다.

저기 안개가 쌓인 곳은 지리산의 꽃술에 해당하는 곳입니다.

우리 집에서 직선거리 1킬로미터 정도?

화개장터에서 모암마을 까지 연꽃모양의 지리산 모습중 꽃술에 해당되지요.

그래서 화개라는 이름이 붙었답니다.(연화반개천=연꽃이 반쯤 개화를 한 상태)

이런 날은 눈이 녹을 때까지 자유죠~~

그래서 이쁜 조카들이 좋아하는 마른 새우로 강정을 만들어서 가져다 주려고 맘 먹었답니다.

<새우강정>

준비물 ; 마른 새우, 고추장,녹차소스,마늘, 볶은 검정콩, 참기름,참깨,물엿

마른 새우입니다.

못생겼죠?

크기도 제 멋대로, 색깔도 제 멋대로~~

그러나 다싯물을 낼 때 양을 절반만 넣어도 어찌나 맛있는 다시가 나오는지 모른답니다.

그냥 먹어도 비리내도 안나고 고소하고,달큼달큼하고~~자꾸 손이가요..자꾸자꾸~~

이 새우는 군산 앞바다의 어느 작은 섬에서 사 온 새우랍니다.

할머니들이 직접 집에서 삶아서 말린 새우랍니다.

잘고 못생겼지만 그 맛은 최고입니다.

근데 왜 그 섬 이름이 생각안나는지...나이 오십이 이거구나 싶네요.

여러분께도 꼭 이 새우를 권해 드리고 싶은뎅~~

지난 봄 죽을 만큼 힘들었던 녹차 따고 녹차 만드는 일을 끝내고 제가 좋아하는 군산으로 여행을 갔었죠.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새벽에 출발하여 늦은 밤까지 두루두루 둘러 보고 특산물도 샀지요.

그 중 가장 잘 샀다고 생각하는 것이 이 새우랍니다.

할머니들께서 새우를 말리는 곁에 다가가 하나 집어 먹고 그 순수하고 짙은 맛에 반해

몽땅 사서 왔답니다.

대가리를 다 딴 새우입니다.

저온에서 기름을 두르지 말고 살살 볶습니다.

그래야 나중 바삭바삭하거든요.

물론 비린맛도 잡아주고요.

색이 옅어지면 새우가 수분도 날아가고 다 볶아 진 것이랍니다.

새우가 아이들에게 참 좋다네요.

필수아미노산도 많고 키토산도,칼슘도~~

새우는 견과류랑 잘 어울립니다.

지난 번에는 호두랑 땅콩을 넣어서 해 먹었구요.

이번엔 검정콩을 넣었습니다.

볶아 두었던 콩을 살짝 수분만 날려 줍니다.

가장 중요한 양념소스의 비율~~

고추장과 물엿의 비율을 1:1로 하고

녹차소스는 두 재료의 20% 정도 넣으면 좋아요.

녹차소스의 특징은 깊은 맛이죠.

강정 특유의 달콤하고 매콤한 맛이 납니다.

여기에 참기름도 조금 넣어 주세요.

두 번째 중요한 것~~

저온에서 소스가 끓을 때 잘 저어주는 것은 기본이죠.

근데 소스가 끓어도 조금 졸여 준다는 느낌으로 약 5분 정도 끓여 주세요.

그리고 간을 다시 맞추세요~~

후추도 이 때쯤 좀 넣어 주시구요.

세 번째 중요한 포인트~~

양념소스가 다 조려지면 약간 식힙니다.

그래야 바삭바삭한 맛이 오래가고 새우끼리 붙어서 뭉쳐지지 않는 답니다.

어느 정도 소스가 식으면 마늘도 빻아서 넣어 주세요.

그러면 따뜻할 때 마늘을 넣는 것보다 훨훨 좋답니다.

갈릭소스의 느낌도 있어요~~~

소스가 너무 식어도 양념이 골고루 잘 묻혀지지 않으니 시간으로 따지면 5분~7분 정도

식혀 주시면 적당 할 것 같아요~~

볶아 두었던 검정콩도 투척~~~

자~~양념을 골고루 묻혀 줍니다.

통깨도 조금~~

먹어봐야 알죠?

진짜진짜 맛있는 새우강정...ㅎㅎ제 조카들이 한 말이랍니다.

전 조카들이 제 새끼만큼 예뻐요~~

뭐든 다 해 주고 싶고~~깨물어주고 싶고~~

우리 집 춘봉이가 다른 동네 황구와 사랑을 해서 낳은 새끼들입니다.

7마리~~~

춘봉이는 애기들 젖먹이느라 살이 너무 빠지고 애기들은 젖이 부족하고~~

이유식을 먹이면서 새우를 갈아서 밥을 준답니다.

잘 먹죠~~

요즘 배추가 맛있죠?

새우강정을 뜨끈한 밥에 올려서 쌈을 싸서 드세요~~

쌈장보다 더 맛있답니다.

적극 강추합니다.

      

닫기